靑 경호처 과장, LH 직원 형 배우자와 신도시 땅 샀다

1 월 전 13
청와대는 행정관급 이하 공직자에 대한 신도시 투기 의혹 전수 조사 결과 청와대 경호처 소속 공직자 1명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인 가족과 함께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에 토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경호처 조사에서 LH에 근무하는 형을 둔 직원 1명이 2017년 9월경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 토지 413㎡를 매입했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해당 직원은 대기 발령됐고, 명확한 사실관계 확인과 위법성 여부 판단을 위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관련 자료를 전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2002년부터 근무해 현재 4급 과장인 해당 직원은 투기 의심 사례가 확인된 지난 16일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다. 이 직원은 조사 과정에서 퇴직 후 부모님을 부양하려는 목적으로 공동명의로 토지를 매입했다고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가운데 행정관급 이하 청와대 직원들에 대한 토지거래 내역 2차 조사 결과 3건의 투기 의심 사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비서실 소속 환경정리 담당업무 기능직 공무원, 정부부처 파견 근무 중인 행정요원 모친, 국가안보실 소속 파견 근무 중인 행정관 부친 등 3명이다. 다만 정 수석은 “2차로 행정관 이하 전 직원, 배우자, 직계가족의 토지거래 내역 결과 공적 지위 또는 정보이용 거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정 수석에 따르면 환경기능직원은 1999년부터 환경정리를 담당한 기능직원은 2018년 5월 부천 인근 지역에 실거주용 빌라를 사들였고, 2017년 4월에는 주택 1채를 구입해 2020년 5월에 이를 매각했다. 2018년 6월에는 배우자 명의로 아파트 한 채를 더 구입해 임대했다. 정 수석은 “해당 주택 두 채는 각각 1억5000만원 미만 소형인 데다 모두 사업지구 1.5㎞ 밖에 있다. 또 본인이 해당 지역에 2007년부터 14년째 거주 중이지만 의혹이 없도록 관련 사안을 공개한다”고 했다. 이밖에 정부 부처에서 파견된 행정요원 모친이 2013년 12월 하남 인근 토지 111㎡를 사들인 사례, 군에서 파견된 행정관 부친이 2009년 고양 신도시 사업지구 내 토지 918㎡를 구입한 사례도 있었다. 청와대는 해당 자료 일체를 특수본에 넘길 예정이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전체기사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