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운영위 벼르는 野… 신현수 “못 나간다”

1 주 전 1
이른바 ‘신현수(청와대 민정수석) 파동’을 놓고 여야가 24일 국회에서 또다시 열띤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사의를 표명하고 휴가를 떠났던 신 수석이 다시 업무에 복귀한 뒤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하겠다고 밝히면서 사태가 임시 봉합된 모양새이지만 야당은 외려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야당은 신 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요구했으나 신 수석은 출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통보했다. 23일 국회 등에 따르면 신 수석은 전날 운영위에 불출석 사유서를 보냈다. 사유서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국회 (운영위)에 출석하는데, 비상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민정수석이 자리를 비울 수가 없다’는 취지의 설명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민의힘은 국회 운영위에 신 수석을 불러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놓고 불거진 ‘문 대통령 패싱’ 등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예고했다. 다만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이 보기 드문 일이라 신 수석의 불출석은 어느 정도 예견됐다. 운영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신 수석이 안 나오더라도 유 비서실장을 상대로 집요하게 물어볼 생각”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도 이번 사태를 두고 비판을 쏟아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신 수석의 사퇴 파동으로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손상되고 국정 불신을 초래한 점에 대해 해명이나 사과 없이 애매하고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신 수석의 결기가 작심삼일에 그치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요구대로 ‘우리 편’에 서기로 해서 투항한 건 아닌지 의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한 사람이 제대로 길목을 지키면 천 사람도 어찌할 수 없다’(一夫當逕 足懼千夫)는 난중일기의 구절을 인용해 “모든 공직자는 불의와 불법 방지에 직을 걸어야 한다”면서 “신 수석의 향후 행보와 처신을 잘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야는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인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명한 박순영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놓고도 대립 중이다. 국회 행정안전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박 후보자 청문회를 내달 4일 열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행안위원들은 이런 일정의 박 후보자 청문계획서 채택에 앞서 퇴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김 대법원장은 중앙선관위원 지명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전체기사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