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정치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조속 제정 촉구

1 주 전 2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지난 19일 소위를 열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키고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은 보류하기로 하자 대구경북이 조속한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양 시·도의회 의장은 2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권 시장과 이 지사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만 처리하고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은 보류한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고 깊은 유감과 분노를 표명한다"며 "국회 국토위의 결정은 납득할만한 이유도, 합당한 근거도 없이 정치적 폭거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영남권 신공항은 5개 시·도가 함께 꿈꾸고 품어왔던 1300만 영남인 모두의 공항"으로 지난 2015년 박근혜 대통령 재임 당시 5개 시·도가 극적으로 합의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되면서 논란이 마무리되었다고 주장했다.
 
전체 내용보기
전체기사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