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화 반대냐 친환경이냐... 멕시코에서 벌어진 '전기전쟁'

1 월 전 1
전기는 현대 사회의 근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대규모 한파로 큰 위기를 겪고 있는 텍사스 정전 사태 또한 결국 전기 공급의 문제가 원인이었다. 이렇듯 한 나라에서 전기 공급 문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까지 좌지우지 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문제다.

지금, 전기 공급 문제로 첨예하게 싸우고 있는 또 하나의 나라가 있다. 바로 텍사스 바로 아래에 있는 멕시코다. 현재 멕시코 정계에는 '민영화 반대 vs. 친환경'이라는, 매우 특이한 대립구도가 형성돼 있다.

현지 시각 2월 24일에 멕시코 하원에서 전기산업법 개정안이 통과됐다. 좌파성향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발의한 이번 개정안은 민간 업체보다 연방전력공사(CFE)가 우선적으로 전력망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멕시코는 2013년에 전력시장의 국가 독점을 폐지해 전력시장이 민영화됐고, 민간 투자가 매우 활발한 나라 중 하나다. 좌파성향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민영화에 매우 부정적이었으며, 자신의 재임기간에 민영화를 축소하고 국가의 역할을 강화하려고 한다. 

여야의 극한 대립, '민영화 반대 vs. 친환경' 구도
전체 내용보기
전체기사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