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 "윤 총장이 여권 후보가 될 수 있다는 말은 지나친 발언"

2 일 전 1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3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은 여권 후보가 될 수 있다고 말 한 데 대해 "급하고 성가신 마음은 이해되지만 불발탄 돌리기식 발언하는 것은 참 뜬금없다"고 꼬집었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이 여권 후보가 될 수 있다는 말은 지나친 발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직 검찰총장인데다 앞으로 정치를 할 지 안 할 지도 모르는 사람이 야권 대선 후보 1위로 있는 것만큼 불확실성을 증폭시키는 건 없을 것"이라며 "참다못한 김 위원장이 윤 총장에게 되레 '별의 순간'을 말한 건 정치 할 거면 그만두고 나오고, 안 할 거면 빨리 거취를 정하라고 화낸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윤 총장은 당 밖 사람으로 윤 총장 지지율이 국민의힘 지지율에 보탬이 되지 않는다"며 "윤 총장은 국민의힘에 풀도 나무도 아닌 존재다. 내 편인 듯 내 편 아닌 남 같은 존재로, 빨리 사라지는 게 상책인데 유령처럼 옆에 딱 달라붙어있으니 성가시고 짜증이 날 만하다"고 힐난했다. 신 최고위원은 또 이낙연 대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익공유제를 보수야당이 비난하는 데 대해선 "이익 사유화가 친시장적이라면 일관성 있게 앞으로도 손실도 온전히 사유화하자고 말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손실을 사회화하듯 이익 일부를 사회화하는 것이 무슨 문제란 말인가"라고 반박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이 소속 의원들에게 마르코 루비오 상원 의원의 '공공선 자본주의'(common good capitalism) 관련 보고서를 돌린 것을 거론한 뒤 "이익공유제에 대한 국민의힘의 반응을 봤을 때 김 위원장이 이 보고서를 일일이 친전으로 보낸 건 헛수고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가는 시장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루비오 보고서는 불온 보고서일 따름"이라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전체기사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