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누수·결로·층간소음 없는 기본주택 만든다"

1 주 전 1
 
그동안 공공임대주택(영구, 국민임대 등)은 설계와 시공이 정교하게 이루어지지 않아 누수, 균열 등 각종 하자가 발생하고 장기적으로 거주하는 데 불편했다. 경기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통합설계기준'을 새롭게 제정하고, 향후 공급될 기본주택에 적용하겠다고 23일 밝혔다. 하자 제로(Zero)와 일반 분양주택 수준의 우수한 품질, 평생거주를 고려한 설계와 시공을 통해 '질 좋은' 기본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시대가 바뀌었다. 주택문제에 더 이상 형식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면서 "공공주택 3대 하자인 누수, 결로, 층간소음 문제를 해결하는 등 양질의 주거환경을 갖춘 제대로 된 기본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평생거주 고려 담은 '경기도 기본주택 통합설계기준' 마련 예정

이재명 지사의 핵심 주거정책인 경기도 기본주택은 보편적 주거권을 보장하기 위한 새로운 공공주택으로, 30년 동안 장기 거주가 가능한 '기본주택 장기임대형'과 토지는 공공이 소유·임대하고 주택은 개인이 분양받아 소유하는 '기본주택 분양형'이 있다.

전체 내용보기
전체기사 읽기